월·화 태풍 '오마이스' 영향 강풍·폭우…최대 400㎜ 비 뿌린다(종합)
월·화 태풍 '오마이스' 영향 강풍·폭우…최대 400㎜ 비 뿌린다(종합)
  • 시사24
  • 승인 2021.08.23 0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2호 태풍 오마이스 © 뉴스1(기상청 제공)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윤지원 기자 = 제12호 태풍 '오마이스'가 23일 오후 제주도를 통과해 밤 시간대 남해안으로 상륙할 전망이다. 우리나라는 23~24일 태풍의 영향을 받겠으며 8월 말까지 주기적으로 비가 이어지겠다.

◇23~24일 태풍 영향권…24일 동해상으로 빠져나가

기상청은 22일 오전 11시 수시 예보 브리핑을 통해 태풍 오마이스가 23일부터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겠다고 밝혔다. 태풍의 영향으로 남부지방과 제주도에는 순간풍속 시속 100㎞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 전망이다.

오마이스(OMAIS)는 미국이 제출한 이름으로 '주위를 어슬렁거리는'이라는 뜻이다. 22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3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1㎞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태풍 중심기압은 998헥토파스칼(h㎩)로 세력이 매우 약한 상태다.

기상청의 태풍 시나리오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23일 아침 제주도 먼바다부터 태풍의 영향권에 들다가 이날 오전 제주도 남쪽 해상이, 오후에는 제주도가 태풍의 영향권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남해상이 영향을 받다가 저녁에는 남부지방까지 태풍의 영향권에 들겠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태풍이 동쪽으로 치우칠 가능성이 있다"면서 "태풍이 전남과 경남 해안 경계에 상륙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기상청은 현재 태풍이 23일 오후 9시쯤 광주 남쪽 90㎞ 부근 해상을 지나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태풍은 24일 새벽 온대저기압으로 변해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우 분석관은 "저기압이 태풍으로 다시 바뀌지는 않겠지만 저기압 소용돌이가 강화될 가능성이 높고 동쪽 지방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태풍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23~24일 남부지방과 제주도의 예상 강수량은 100~300㎜(많은 곳 남해안, 지리산부근, 제주도산지 400㎜이상)다. 중부지방, 서해5도, 울릉도·독도에는 50~150㎜(경기남부, 강원영서, 충남권 200㎜ 이상)의 비가 내리겠다.

태풍과 함께 제주도 남쪽 해상에 머무르는 정체전선과 서쪽에서 접근하는 저기압도 영향을 미친다. 제주도와 남부지방에는 시간당 70㎜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국지적으로 쏟아질 가능성이 크다.

우 분석관은 "중심기압이 태풍 규모치고는 약하지만 수증기를 수반해 많은 비가 올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25일에도 '비'…8월 말~9월 초까지 주기적으로 비

25일부터는 매우 강한 정체전선성 비가 내릴 전망이다. 몽골 북서쪽 저기압성 소용돌이가 접근하면서 찬 공기가 내려오고 남쪽의 북태평양고기압이 확장하면서 남북으로 폭이 좁고 동서로 띠 형태를 나타내는 정체전선이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우 분석관은 "25일 남부지방에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집중될 가능성이 높다"면서도 "강우 강도와 강수량을 산정하지 못하고 있으며 추후 분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상청은 25~27일 사이 비가 내리고 30일 이후에도 주기적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비는 9월 초까지 이어질 수도 있다. 이른바 남고북저형의 기압배치로 우리나라에 정체전선이 매우 긴 기간 동안 형성되고 이 통로로 수증기가 유입되는데 따른 것이다.

우 분석관은 "충청도, 전라도를 중심으로 비가 내릴 가능성이 높지만 남북으로 폭이 좁은 정체전선이 어디에 위치할지 변동성이 크다"면서 "시기, 위치 등이 바뀔 수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