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41명 확진, 수도권 사흘 연속 1000명대…52일째 네자릿수(종합)
1841명 확진, 수도권 사흘 연속 1000명대…52일째 네자릿수(종합)
  • 시사24
  • 승인 2021.08.27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이영성 기자,권영미 기자,이형진 기자,김규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1800명대를 기록했다. 뚜렷한 감소세 없이 52일 연속 네자릿수 발생을 지속하는 상황이다. 특히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 최고단계인 4단계가 7주째 이어지고 있지만 사흘째 10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841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일 대비 41명, 지난주 같은 요일인 20일 대비 209명 감소한 규모다.

신규 확진 1841명 중 국내 발생 확진자는 1811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30명으로 나타났다. 52일 연속 네자릿수이다. 1주간 일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 1713.1명으로 16일째 1700명대를 기록했다.

사망자는 8명으로 전일 기록한 역대 최다 20명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누적 사망자는 2265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2명 증가했다. 이날 0시까지 위중증 환자는 427명으로 25일 0시 434명으로 역대 누적 최다를 기록한 후 소폭 감소했다.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64만6550명 증가했다. 누적 1차 접종자는 2772만7639명으로 통계청 2020년 12월 말 주민등록인구현황 5134만9116명 인구 대비 54%다. 신규 접종 완료자는 42만821명을 기록했다. 누적 접종 완료자는 1378만926명으로 전 국민 대비 26.8%에 해당한다.

◇국내 발생 확진자 1811명…수도권 65.9%, 비수도권 34.5%

이날 국내 발생 확진자 1811명 중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1194명(서울 552명, 경기 546명, 인천 96명)으로 국내 전체 발생의 65.9%를 차지했다. 전일 수도권 지역 확진자 1168명 대비 26명 증가한 것이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617명으로 국내 발생 확진자의 34.1%를 차지했다. 1주 일평균 비수도권 확진자는 599.3명으로 전날 661명에서 44명 감소해 500명대를 기록했다.

진단검사 건수는 17만7638건으로 전날 15만855건보다 2만6783건 늘었다.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6만993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는 9만7374건(확진자 387명), 비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는 1만9271건(확진자 41명)이었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1802명으로 누적 21만4673명(87.57%)이 격리 해제됐다. 현재 2만8220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2명 증가한 누적 427명, 사망자는 8명 늘어난 2265명(치명률 0.92%)을 나타냈다.

확진자 1841명(해외 30명)의 지역별 현황은 서울 557명(해외 5명), 부산 68명, 대구 90명(해외 1명), 인천 97명(해외 1명), 광주 14명(해외 2명), 대전 57명, 울산 20명, 세종 9명, 경기 549명(해외 3명), 강원 57명(해외 1명), 충북 33명(해외 1명), 충남 60명, 전북 41명(해외 3명), 전남 16명, 경북 67명(해외 3명), 경남 73명, 제주 23명, 검역 10명이다.

신규 확진자 추이는 8월 14일부터 8월 27일까지 0시 기준으로 최근 2주간 '1928→1816→1555→1372→1805→2152→2051→1877→1628→1418→1508→2154→1882→1841명'이다.

같은 기간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 추이는 '1858→1748→1492→1322→1767→2114→2000→1814→1589→1370→1470→2114→1829→1811명'을 기록했다.

◇백신 1차 접종자 64만6550명↑…전국민 1차 접종률 54%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64만6550명 증가해 누적 2772만7639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통계청 2020년 12월 말 주민등록인구현황인 5134만9116명 인구 대비 54%다.

신규 2차 접종 완료자는 42만821명이었으며, 누적 1378만926명을 기록했다. 전국민 대비 접종 완료율은 26.8%다.

이날 0시 기준 백신별 접종 현황을 보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자는 2만238명 늘어 누적 1097만6196명을 기록했다. 2차 접종까지 마친 사람은 40만1619명 증가한 719만2797명이다.

1차 AZ 백신, 2차 화이자 교차접종자는 2만6804명 늘어난 누적 136만9297명으로 집계됐다.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자는 61만1264명 늘어나 누적 1326만9033명을 기록했다. 접종 완료자는 1만2799명 증가한 537만4122명이다.

모더나 백신은 9265명이 신규 접종해 1차 누적 접종 233만3450명을 기록했다. 2차까지 접종 완료자는 620명 늘어난 6만5047명이다. 한 번만 맞으면 되는 얀센 백신은 5783명 늘어 114만8960명이 접종을 완료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전문가들도 고강도 방역조치가 없었다면 훨씬 어려운 상황에 처했을 것이라고 말한다"며 "우리보다 백신 접종률이 높은 나라에서도 델타 변이로 인해 확진자가 급증하는 점을 감안하면 지금 온 국민이 함께하는 방역 노력은 분명히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