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명이 아파트 266가구 '싹쓸이'…10가구 이상 사들인 다주택자는 965명
한 명이 아파트 266가구 '싹쓸이'…10가구 이상 사들인 다주택자는 965명
  • 시사24
  • 승인 2021.09.27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 단지의 모습(자료사진) 2021.9.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최근 3년 동안 아파트를 10가구 이상 사들인 다주택자가 965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개인은 해당 기간 266가구를 산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8년 7월~2021년 7월 아파트를 10가구 이상 사들인 개인은 965명으로 총 1만6932가구를 매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가장 많은 아파트를 사들인 개인은 해당 기간 266가구를 매입했다. 100가구 이상 사들인 개인은 이를 포함해 5명이었고, 20~99가구를 매입한 개인은 217명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법인의 경우 938개 법인이 아파트 3만5790가구를 사들였다. 가장 많은 아파트를 사들인 법인의 매수 건수는 6588가구였고, 100가구 이상 사들인 법인은 45개에 달했다.

아파트를 10가구 이상 사들인 개인들의 계약 건수를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9년 5109가구, 2020년 4696가구로 비슷했으나 올해에는 7월까지만 해도 5047가구로 이를 넘어섰다.

정부가 과거 종합부동산세나 양도세 강화 등으로 다주택자 규제를 추진했으나 주택 매수 건수가 줄지 않은 셈이다. 상대적으로 규제가 적은 지방·저가 아파트에 투기 수요가 몰린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박상혁 의원은 "최근 집값 상승에 기대 시세 차익을 노리고 단기간에 아파트를 집중 매입하는 개인과 법인 사례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다주택자와 법인의 부동산 투기를 차단하기 위해선 정부가 강력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