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전 대통령 만난 한 총리 "금도 넘는 욕설과 불법시위 엄정 처리해야"
文 전 대통령 만난 한 총리 "금도 넘는 욕설과 불법시위 엄정 처리해야"
  • 시사24
  • 승인 2022.06.16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한덕수 국무총리가 16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2.6.16/뉴스1 © News1 김영훈 기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16일 "합법적인 집회와 시위는 존중되어야 마땅하지만, 금도를 넘는 욕설과 불법시위는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방문해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한 후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평산마을의 풍광이 참 좋다. 그러나 마을 곳곳이 집회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한 총리는 "반목이 아닌 화합으로 사회는 발전한다"며 "새 정부의 성공을 위해 전직 대통령님들을 비롯해 다양한 분들의 조언을 늘 귀담아들으며, 통합의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문 전 대통령을) 참여정부 시절부터 뵈었으니 오랜 인연"이라며 "총리로서 전임 대통령님께 인사드리고, 국정 운영에 대한 조언을 듣기 위한 자리였다"고 소개했다.

이어 "평산마을에서의 소박한 일상 이야기와 함께, 국내외 경제 상황의 어려움과 엄중함, 우크라이나 사태 등 최근 국제정세 등에 대해 말씀을 나누었다"며 "문 전 대통령님께 새 정부가 국정 운영을 잘 해나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 부탁드렸고, 대통령님께서도 화답해 주셨다"고 전했다.

한 총리는 "문 전 대통령님의 따뜻한 환대에 감사드린다. 늘 강건하시고 평안하시기를 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