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피살 공무원에 "아무것도 아닌 얘기" 했다가 황급히 "죄송"
설훈, 피살 공무원에 "아무것도 아닌 얘기" 했다가 황급히 "죄송"
  • 시사24
  • 승인 2022.06.21 0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반기 국방위원회 설훈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거 서해 피살 공무원의 월북 사실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0/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아무것도 아닌 얘기"라고 했다가 곧바로 "죄송하다"라며 발언을 취소했다.

설 의원은 이날 21대 국회 전반기 국방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 긴급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석열 정부가 바라는 것이 무엇인가"라며 "진실 규명인가, 아니면 단순한 정쟁을 통한 이득인가"라고 비판했다.

설 의원은 "국민은 '이게 무슨 짓이냐'(고 한다)"며 "지금 민생이 힘든데 아무것도 아닌 얘기를 가지고…"라고 했다.

이어 곧바로 "죄송하다"면서 "아무것도 아니라는 내용은 생략한다"고 덧붙였다.

설 의원이 발언을 황급히 취소한 것은 피살 공무원 유족이 정부가 발표한 '월북 의혹'을 두고 반발하며 서훈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 관련 인사들을 법적으로 고소하겠다고 밝힌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전반기 국방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군 당국의 비공개 보고가 있던 국방위 회의록을 공개하자고 밝혔다.

김병주 민주당 의원은 "월북과 관련한 내용은 당시 관련 기관의 모든 출처에서 나온 정보를 가지고 고도의 정보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이며 이를 공개한 것"이라며 "당시 국방위 국민의힘 간사 의원 역시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국방부 판단 근거를 상세히 듣고 '월북이라고 판단할 수 있는 정황이 너무나 선명하게 보인다'고 말한 바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 역시 이날 피살 공무원과 관련해 군 당국의 SI(Special Intelligence, 특수정보 첩보) 정보 공개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