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넘은 황선우,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은메달 '역대 韓 최고'
박태환 넘은 황선우,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은메달 '역대 韓 최고'
  • 노컷뉴스
  • 승인 2022.06.21 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수영의 새로운 간판 황선우, 남자 자유형 200m 2위
도쿄올림픽에서 작성한 자신의 한국 최고 기록 뛰어넘어
박태환 넘어 역대 韓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최고 성적
황선우. 연합뉴스
황선우. 연합뉴스

황선우(19·강원도청)가 생애 첫 세계수영선수권 메달 획득에 성공하며 '포스트 박태환' 시대를 화려하게 열었다.

황선우는 21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 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선에서 1분44초47만에 터치패드를 찍어 은메달을 차지했다.

눈부신 레이스였다. 이번 대회를 위해 호주에서 전지훈련을 하며 기량을 향상시켰던 황선우는 작년 도쿄올림픽에서 기록한 1분44초62를 뛰어넘어 새로운 한국 기록을 작성했다.

한국 수영 선수가 세계선수권 무대에서 메달을 획득한 것은 2011년 박태환 이후 11년 만에 처음이다. 박태환은 2011년 상하이 대회에서 자유형 400m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더불어 황선우는 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200m에서 박태환을 뛰어넘어 역대 한국 최고 성적을 남겼다.

종전 최고 성적은 박태환이 2007년 호주 멜버른 대회에서 수확한 동메달이다.

우승은 루마니아의 만 18세 신예 다비드 포포비치가 차지했다. 포포비치는 1분43초21의 기록으로 준결승에서 자신이 직접 썼던 세계주니어 신기록을 또 한번 갈아치웠다.

영국의 톰 딘은 1분44초98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shen@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