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까지 수도권·강원내륙에 최대 300㎜ 비…29일 낮 잠시 그쳐
30일까지 수도권·강원내륙에 최대 300㎜ 비…29일 낮 잠시 그쳐
  • 시사24
  • 승인 2022.06.28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인 장마철이 시작된 27일 서울 여의도역 인근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2022.6.2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세종=뉴스1) 황덕현 기자 = 오는 30일까지 중부지방에 최대 300㎜ 비가 오겠다. 28일 밤부터 29일까지 많은 양의 비가 수도권과 강원 영서에 오고, 29일 잠시 멈춘 뒤 29일 밤부터 중부지방에 다시 많은 양의 비가 한꺼번에 오겠다.

기상청은 28일 장마 등 날씨 전망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30일까지 예상된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 충남권, 충북 중·북부에 100~200㎜ 가량이다.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엔 300㎜ 이상이 쏟아지는 곳도 있겠다.

충북 남부, 전북, 경북 북부 내륙, 서해5도에도 50~100㎜가 예보됐다. 전북 북서부, 경북 북부 내륙엔 150㎜ 이상이 전망됐다.

이밖에 강원 동해안, 전남권 서부, 제주 산지 30~80㎜, 전남 동부, 경북권(북부 내륙 제외), 경남권, 울릉도·독도엔 10~60㎜, 제주(산지 제외) 5~20㎜가 예보됐다.

29일 오후 늦게 다시 시작될 비는 매우 강하고 많은 양의 비가 한꺼번에 내릴 가능성이 높다. 이광현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정체전선(장마전선)에 저기압이 더해지며 이같은 강수 양상을 보이겠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강수는 지역별 강수량 편차가 큰 게 특징이다. 이 예보관은 "남북으로 좁고 동서로 긴 강한 비구름 형태가 이번 강수를 야기한 구름 모습"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