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박정환의 현장'으로 보는 생생한 기자의 현장
[신간]'박정환의 현장'으로 보는 생생한 기자의 현장
  • 노컷뉴스
  • 승인 2022.09.2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판공동체 편않 언론·출판인 에세이 시리즈 '우리의 자리' 론칭
생생한 현장 이야기, '박정환의 현장: 다시, 주사위를 던지며'
'박정환의 현장: 다시, 주사위를 던지며'. 출판공동체 편않 제공
'박정환의 현장: 다시, 주사위를 던지며'. 출판공동체 편않 제공
고시원 총무 '박총'은 어쩌다 기자가 되었는가, 기자 생활 10년간 무엇을 썼고 무엇을 느꼈는가, 또 문제는 무엇이며 미래의 저널리스트에게 하고 싶은 말은 무엇인가. 필요하다면 위장도 하고 잠입도 한다. 박정환 기자는 좌고우면하지 않으며 정면 돌파한다. 그의 맘이 늘 기우는 곳은 현장이며, 그의 몸이 이미 가 있는 곳도 현장이다. 대상에 육박하여 망설임 없이 부딪치는 몸이 그의 글에는 있다. 세월호, 유병언, 탄핵 정국 등등 박 기자가 전하는 생생하고 절절한 현장 이야기.

"그리고, '우리의 자리'를 시작한다."

출판공동체 편않이 언론·출판인 에세이 시리즈 '우리의 자리'를 론칭했다. 이 시리즈는 앞으로 언제부턴가 '기레기'라는 오명이 자연스러워진 언론인들, 늘 불황이라면서도 스스로 그 길을 선택하여 걷고 있는 출판인들의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시리즈의 첫발은 박정환·손정빈·고기자 세 명이 떼었다. 각자 '박정환의 현장: 다시, 주사위를 던지며', '손정빈의 환영: 영화관을 나서며', '고기자의 정체: 쓰며 그리며 달리며'를 썼다.

'우리의 자리' 시리즈. 각 권 168쪽, 128쪽, 152쪽. 각 권 1만3천원. 출판공동체 편않 제공
'우리의 자리' 시리즈. 각 권 168쪽, 128쪽, 152쪽. 각 권 1만3천원. 출판공동체 편않 제공
주간지 일요신문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했고, 통신사 뉴스1으로 자리를 옮겼다가 방송사 CBS에 정착한 박정환 기자는 자신의 책에서 10년 기자 생활을 정리하면서 동료 기자와 지망생에게 '연대'를 제안했다. 고시원 총무 '박총'은 어쩌다 기자가 되었는가, 기자 생활 10년간 무엇을 썼고 무엇을 느꼈는가, 또 문제는 무엇이며 미래의 저널리스트에게 하고 싶은 말은 무엇인가 등을 다뤘다. 세월호, 유병언, 탄핵 정국 등등 박 기자가 전하는 생생하고 절절한 현장 이야기를 독자들은 만날 수 있다.

뉴시스에서 영화를 담당하고 있는 손정빈 기자는 영화 매거진 무비고어를 창간한 발행인이자 편집장이기도 하다. 그는 '손정빈의 환영: 영화관을 나서며'에서 기자가 영화를 어떻게 사랑하는지 보여 준다. 그가 자신의 기자 생활과 영화를 교차하거나 평행하여 편집할 때, 독자는 어느새 깨닫고 말 것이다. 아, 이것이 기자가 영화를 사랑하는 방식이구나. 그리고 마침내, 독자 자신은 영화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자문하게 되는 것이다.

'고기자의 정체: 쓰며 그리며 달리며'는 언론사에서 일하는 한편, 익명으로 만화를 그리는 고기자의 에세이이다. 기사 너머에서 존재하며 살아가는 기자를 조명한다. 그의 글에는 진솔하다는 표현이 무색할 만큼 절절한 기자의 일상이 배어 있다. 누구에게나 일상은 고된 시간을 헤치고 나가는 여정이다. 때로는 실패하고, 잊고, 낙담하지만 끝내 이 사실을 놓치지 않기 위해 몸부림친 흔적이 가득하다. 자신과 타인의 고통도 기쁨도 기대도 실망도 하찮게 여기지 않으려는 진중함과 다정함, 세심함이 선명하다.  

편않 관계자는 "앞으로 '우리의 자리'가 우리 사회의 저널리즘과 출판정신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을지 계속 고민해 보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김정록 기자 rock@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