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대북사업 적법성 놓고 국민의힘-김동연 '팽팽'[영상]
경기도 대북사업 적법성 놓고 국민의힘-김동연 '팽팽'[영상]
  • 노컷뉴스
  • 승인 2022.10.18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국회 행안위, 경기도 국정감사 현장
이만희 국힘 의원 "아태협 진행 대북사업 적법한가"
김 지사 "경기도 대북사업 적법…쌍방울 사업 관련 없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과 김동연 지사가 이재명 전 지사 재임 당시 진행한 대북사업의 적법성을 놓고 팽팽하게 맞섰다.
 
행안위 소속 국민의힘 이만희 의원(경북 영천시 청도군)은 이날 감사에서 김 지사가 지난 국토교통위원회 감사에서 "경기도의 대북사업이 적법했다"고 답한 것을 두고 문제 삼았다.
 
이 의원은 김 지사에게 "지난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아태평화교류협회(아태협)이 경기도로부터 위탁받아 실시한 사업은 모두 적법했다고 답변한 것을 기억하나"라고 물었고, 김 지사는 "그렇다"고 짧게 답변했다.
 
이 의원은 "2019년 1월과 5월,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김성태 쌍방울 회장 이런 분들이 북한의 민족경제협력연합회 사람들하고 접촉을 했다"며 "이화영씨가 경기도를 대표해서 북한과 접촉한 행위는 적법한가"라고 몰아붙였다.
 
이어 "2017년도 유엔 대북제재 결의안을 보면 북한에서 생산되는 광물, 석탄, 철광석 모두 반입 금지 아닌가. 관련된 합자 회사 못하게 돼 있다"며 "경기도가 나서서 유엔 대북 결의 제재안을 위반한 행위를 지사는 적법하다고 말하는 것인가"라고 따졌다.
 
이에 김 지사는 "절차에 있어서 위법성은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쌍방울 사업은 알지 못한다"며 "2018~2019년도 4개 사업은 북한 측의 동의서가 필요했고, 적법한 절차로 했고, 경기도의 남북협력기구를 활용한 자치 사업이었다"고 사업의 적법성을 강조했다.
 
김 지사는 다만 "거기에 어떤 특정 업체가 연결돼 있거나 또는 한 것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윤철원 기자 psygod@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