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50억 클럽 특검 법사위 처리 촉구
정의당, 50억 클럽 특검 법사위 처리 촉구
  • 국제뉴스
  • 승인 2023.03.14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당 정치적 대결 구도로 몰아가며 국민적 비판 면할 수 없을 것
▲장혜영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
▲장혜영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정의당은 '50억 클럽' 특검법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조속한 처리를 거듭 촉구했다.

장혜영 원내수석부대표는 14일 의원총회에서 "아들의 퇴직금 명목으로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50억 원을 받았던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에 대해 무죄 판결이 내려진 이래, 이른바 ‘50억 클럽’ 의혹에 대한 국민적 분노는 끓어올랐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특검 법안 처리의 공은 법사위로 넘어갔는데 법사위 처리에 대한 아무런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어 법사위원장 면담을 공식 요청했으나 이러한 일정에 대해서도 전혀 응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과연 국민의힘에 50억 클럽 사건에 대한 진실 규명의 의지가 최소한이라도 있는지 의심스러운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50억 클럽 의혹은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양쪽 모두 비리 사슬에 얽혀 있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손바닥으로 해를 가리려는 것이 아니라면 국민의힘은 조속히 법사위를 열어 정의당이 발의한 50억 클럽 특검 법안을 상정하고 처리할 것"을 촉구했다.

장혜영 원내수석부대표는 "만일 여당이 앞으로도 특검에 대한 입장을 유보하거나 계속 사실상 거부한다면, 양당의 비리 의혹에 대한 규명 시도마저 정치적 대결 구도로 몰아가며 사실상 회피하고 있다는 국민적 비판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